KR
X
NEWS
기술로 미래를 열어가는 기업 플라즈맵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뉴스/공지
[보도자료] "지난해 매출 두배 ↑"…플라즈맵, 美·日공략 강화로 성장 박차
작성자 : plasmapp(business@plasmapp.com) 작성일 : 2023-10-02 조회수 : 594

바이오 플라즈마 의료기기 전문기업 플라즈맵이 미국(북미)과 일본시장 공략 강화로 성장에 박차를 가한다.

미국시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시장인데다 일본도 국내 시장보다 10배 이상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플라즈맵은 대표 제품인 플라즈마 멸균기에 이어 표면처리기 제품의 세계 최초 미국 식품의약국(FDA) 신기술 의료기기(De Novo) 인증을 통한 인지도 제고에도 나선다.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세계 최초 불투과 필름 멸균파우치 FDA 인증


27일 의료기기업계에 따르면 플라즈맵은 최근 일본 대형 유통기업 요시다와 14억원 규모의 임플란트 표면처리기 액티링크 리본(ACTILINK REBORN) 공급 계약을 맺고 1차 물량 선적을 진행했다.


앞서 플라즈맵은 일본 대형 유통기업 넥스테라와도 164억원 규모의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플라즈맵이 올해 여름 출시한 플라즈마 멸균기 스터링크 라이트(STERLINK LITE)의 해외 버전 제품인 스터링크(STERLINK)-U510을 일본 시장에 공급하기 위한 취지다.

스터링크 라이트는 소형 의료기구 멸균에 최적화된 모델이다. 스터링크 라이트는 기존 모델들이 가지고 있던 높은 성능과 타사대비 최대 30배 빠른 고속 멸균 성능을 유지한다.

스터링크 라이트는 지난 6월 국내에 선보인 뒤 출시 2달 만에 500대 이상 판매됐다.


플라즈맵은 올해를 일본시장 진출 원년으로 삼고 저변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플라즈맵은 오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열리는 도쿄전시회에서 스터링크 라이트를 공식 론칭할 예정이다.

플라즈맵은 도쿄전시회에서 표면처리기기 액티링크 리본도 선보일 계획이다.


2015년 설립된 플라즈맵의 첫 제품인 스터링크는 멸균할 물품을 담는 불투과 필름을 이용한 멸균 파우치 스터팩(STERPACK)과 함께 쓰는 저온 플라즈마 멸균기다.

플라즈맵은 멸균기의 초고속 저온 멸균공정을 가능하게 하는 세계 최초 불투과 필름을 이용한 멸균 파우치 스터팩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증을 획득했다.



스터링크는 기존의 일반 소형 멸균기보다 10배 이상 빠른 7분 만에 물품을 깨끗한 상태로 만들 수 있다.

스터링크는 △중형 저온 플라즈마 멸균기 에프피에스-15에스플러스(FPS-15s PLUS) △에프피에스-15에스플러스의 소형버전 미니(MINI) △소형 저온 플라즈마 멸균기 라이트(LITE) △대형 저온 플라즈마 멸균기 랩(LAB) 등 총 4개의 제품 라인업으로 구성돼 있다.


플라즈맵은 미국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낸다. 첨병은 에프피에스-15에스플러스다.

플라즈맵은 지난 6월 큐메드(QMED)와 20억원 규모의 에프피에스-15에스플러스 공급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플라즈맵은 60ℓ급 모델 1개를 추가해 미국 시장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플라즈맵은 미국 동물 의료기기시장도 공략한다. 플라즈맵은 미국 수의시장 유통 5대 기업 중 3곳 이상과 납품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플라즈맵은 지난 1월 러시아 등 유라시아 의료기기시장 진출위해 유라시아 기술규정 적합 인증(EAC)도 획득했다.


세계 멸균용 의료기기시장의 전망은 밝다. 노령층과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베리파이드마켓리서치(Verified Market Research)에 따르면 세계 멸균용 의료기기시장 규모는 2019년 91억달러(약 12조원)에서 2030년 200억달러(약 27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플라즈맵 관계자는 “플라즈마 멸균기의 미국 식품의약국 인증을 보유한 기업은 전 세계에서 플라즈맵을 제외하고 단 3개뿐”이라며 “해당 기업들은 모두 100ℓ가 넘는 대형 플라즈마 멸균기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플라즈맵의 멸균기는 7~ 15ℓ의 중소형 멸균기로 크기와 비용 측면 완벽하게 다른 제품”이라며 “타깃 시장 또한 대형병원이 아닌 중·소형클리닉”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실제 안과, 치과, 성형외과 등 다양한 병원급 클리닉에서 하루 수십 건의 시술이 시행되고 있다”며 “이때 저온 멸균기가 필요한데 플라즈맵은 해당 시장을 타깃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주잔고 1550억원 달해…올해 매출 증가·영업손실 축소 전망


플라즈맵은 세계에서 4번째로 미국 식품의약국 신기술 의료기기 인증을 받은 스터링크에 이어 액티링크에 대해서도 인증도 준비하고 있다.

멸균기와 달리 표면처리기 영역은 아직 미국 식품의약국 신기술 의료기기 인증을 받은 제품은 없다.

이를 통해 플라즈맵은 세계 의료기기 시장에서 새로운 표준을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플라즈맵은 매출 확대와 더불어 이른 시일 내 영업흑자 전환을 꾀할 계획이다.

플라즈맵은 지난해 매출 113억원과 영업손실(적자) 17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63억원)과 비교해 두배 이상 늘었다.

한국IR협의회 기업리서치센터에 따르면 플라즈맵은 올해 매출 176억원, 영업손실 155억원이 예상된다.


김경민 한국IR협의회 기업리서치센터 연구원은 “고정비 성격의 연구개발비용으로 인해 올해도 영업손실은 지속될 것”이라면서도 “올해 상반기 기준 수주잔고가 1550억원에 이른다.

남은 수주 잔고의 약 70%가 북미와 유럽지역 고객 기반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매출 증가와 영업손실 축소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출처: 이데일리 (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079126635768984&mediaCodeNo=257&OutLnkChk=Y )


이전글 플라즈맵, 신규 멸균기 라인업 국내, 일본과 미국에서 총 200억 계약
다음글 플라즈맵, 임플란트 표면처리기 일본 3대 치과 유통사와 계약 체결